메뉴 건너뛰기

  • 보도자료
  • admin
  • Dec 03, 2018
  • 13
[특별기고] 약 걱정 많은 이들에게 전하는 용기의 메시지
  • 용인정신병원 이기경 의국장ㅣ정리·장인선 기자
  • 승인 2018.11.26 17:00

 

oo씨는 회사에서 직장 동료들과 갈등을 겪은 뒤 잠이 오지 않고 가슴이 두근거려 정신건강의학과를 찾았다. 상담과 약물치료를 권유받았지만 이내 불안해 이렇게 질문했다.

“약을 한 번 먹기 시작하면 평생 먹어야하는 것 아닌가요? 중간에 끊을 수 있나요?”

필자 역시 정신건강의학과(이하 정신과) 의사로서 많이 듣는 질문이다. 처음 진료받는 환자들은 물론, 계속 진료받던 분들도 한 번씩은 꼭 묻는다.

이내 이 약이 없으면 잠을 못 자는 건 아닌지, 약이 점점 늘어 나중에는 쓸 수 있는 약이 아예 없는 건 아닌지 등 수많은 질문들을 뒤이어 쏟아낸다.

이 질문 안에는 두려움, 공포심, 경계와 불신 등 많은 의미가 숨어있는 걸 알기에 고심하며 답한다. 특히 각 개인별로 상황이 다르기 때문에 똑같은 질문이라도 다른 대답을 하게 된다. 가령 조현병 같은 주요 정신질환인 경우와 일시적인 스트레스로 인한 반응 또는 불안 신경증 같은 경우는 대답이 다를 수밖에 없다.

위 질문에 대한 답은 oo씨의 예에 국한해 설명해보겠다.

우리가 약을 먹는 이유는 무엇일까? 병을 치료하거나 지금 겪는 증상을 완화하기 위해 또는 질병과 그로 인한 합병증을 막기 위해 약을 먹는다.

그렇다면 왜 oo씨에게 약물치료가 권해진 것일까? 불면으로 인해 다음날 업무 효율이 떨어지고 직장 동료들을 대할 때 가슴이 두근거리는 등 여러 문제들로 인해 일상생활에 지장이 생겼기 때문이다.

약을 쓰면 이런 문제들이 해결될까? 수면을 이루는 데 도움이 되고 불안증상을 호전시켜 그가 직장에서 좀 더 편안하게 사람들을 대할 수 있게 될 것이다.

그렇다면 증상이 좋아진 후에는 약을 끊으면 될까? 아직 증상이 생겨난 원인은 좋아지지 않았다. 이 상황에서 약을 끊었을 때는 잠시 편안할 순 있겠지만 곧 다시 이전의 상황이 반복될지 모른다.

그렇다면 약을 끊기 전 해야 할 일은 무엇일까? 바로 어떤 이유로 인해 그러한 문제들이 생겨났는지 찬찬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

정신과 의사가 약물치료와 상담을 지속적으로 권유한 이유도 이 때문이다. 정신과 의사와 상담을 지속하면서 변화시킬 수 있는 또는 변화시킬 수 없는 내·외부적 요인들을 고려해야한다. 그리고 필요한 변화들이 동반돼야 증상을 일으키는 요인들이 사라져 약을 끊어도 비슷한 상황이 생겨나지 않을 것이다.

약물은 각 개인의 불편감을 줄여주고 당장 직면해야 하는 문제로부터 일시적인 보호막을 형성해준다. 보호막이 지속적으로 필요한 경우도 있지만 여기 안에서 평생 살아야 하는 건 아닌지 두렵다고 느낀다면 보호막을 벗어났을 때 발생할 수 있는 문제에 대비해야할 것이다.

그 대비책을 마련하는 일이 고될 수 있지만 외부적 요인을 변화시킬 수 있는 계기가 되기도 하고 스스로 삶의 태도를 변화시키며 이전에는 미처 몰랐던 또 다른 나를 발견하게 된다.

이로써 같은 상황이 반복되더라도 이전과는 다른 결과가 나타날 수 있고 다시금 보호막 안에 숨지 않을 수도 있다. 여기까지는 정신과 의사인 필자의 개인적인 생각임을 밝히고 스위스의 정신과 의사 칼 구스타브 C.G. 융의 말로 글을 맺는다.

‘신경증은 그 의미를 아직 발견하지 못한 마음의 고통이다.’

목록
제목 날짜
정신건강사회복지사 2급 수련과정 수련생 모집 2018.11.19
2019년도 전공의 모집 2018.11.16
2019년 졸업예정 신규간호사 채용 2018.11.12
우리집 우리집2 2017년도 세입세출결산(후원금 사용내역) 2018.04.06
2019년 정신건강간호사 제27기 수련생 모집공고   2018.12.12
[네이버포스트] 용인정신병원의 신체질환 협진을 소개합니다.   2018.12.12
[네이버포스트] 당신은 누구십니까, 카그라 증후군   2018.12.10
[경기일보] 뒤처진 이를 내버리고 가지 않는 사회   2018.12.03
[헬스경향] 약 걱정 많은 이들에게 전하는 용기의 메시지   2018.12.03
[네이버포스트] 신경증, 그 예민함에 대하여   2018.11.26
[네이버포스트] 해리성 정체감 장애, 나는 누구인가   2018.11.23
[네이버포스트] 펫로스 증후군, 가족을 떠나보낸 슬픔   2018.11.22
[헬스경향] 자해하는 아이,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2018.11.21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