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enu

For Patients

  • 포스트
  • admin
  • Oct 15, 2018
  • 18697

 

동원씨는 이사 온 이후로 잠을 잘 때 자주 뒤척이며 잠을 설치곤 합니다. 잠자리가 아직 익숙하지 않은 탓인지 쉽게 잠이 들지 못하는데 요즘 자꾸 이상한 경험을 합니다. 얕게 잠이 들었는데 갑자기 몸이 말을 듣지 않고, 움직이려 하면 무거운 무언가 몸을 짓누르는 것 같아 손끝 하나도 마음대로 할 수가 없는 것입니다. 마치 온몸이 마비된 것 같은 기분이었습니다. 도와달라고 소리도 지르고 싶었지만, 말조차 나오지 않아 입에서 맴돌 뿐이었습니다. 그러던 중 강아지가 달려와 안기는 바람에 겨우 잠에서 깨어날 수 있었지만, 숨이 막혀 죽을 것 같은 그때의 경험은 그 후로도 오랫동안 기억에 남아 잠을 쉽게 이루지 못하게 합니다.
잠들기를 두렵게 하는 가위눌림! 이 가위눌림의 정체는 무엇일까요? 원인은 무엇이고 증상은 어떤 것인지 파헤쳐 보도록 하겠습니다.

 

 

우리는 보통 잠을 자다가 악몽을 꾸면서 몸을 움직일 수 없는 경험을 했을 때 '가위에 눌렸다'라고 표현합니다. 가위눌림은 수면 도중 일어나는 현상으로 의식은 또렷하지만 몸을 움직일 수 없는 상태를 말합니다. 이는 일종의 수면장애로 정식 명칭은 '수면마비'입니다. 가위눌림은 신체적, 정신적 문제로 인하여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어떠한 일로 압박감을 느낄 때, 혹은 스트레스를 받거나 신체적 컨디션이 좋지 않을 때 가위눌림 현상을 자주 겪게 되는 것입니다.

 

 

가위눌림은 크게 두 가지 종류가 있습니다.
바로 폐안형과 개안형인데요. 대부분의 사람들은 폐안형을 쉽게 경험한다고 합니다. 폐안형은 가위에 눌리는 도중 환청을 듣고 공포심을 강하게 느끼는 경우입니다. 폐안형의 경우 자신의 의지대로 빠져나오는 것이 힘든 점이 큰 특징입니다.
두 번째는 개안형 수면마비입니다. 개안형은 폐안형에 비하여 상대적으로 드문 경우에 속하는데요. 후각과 청각, 시각 등의 감각이 선명한 상태에서 가위눌림을 겪는 것을 말합니다. 가위눌림 상태에서 TV를 시청하거나 창밖 풍경을 선명하게 보는 것 또한 가능하다고 합니다.
가위눌림은 짧게는 몇 초, 길게는 30분 이상까지도 지속될 수 있는데 이러한 현상이 반복된다면 불면증은 물론, 각종 수면장애로까지 이어질 수 있습니다.

 

 

가위눌림(수면마비)의 원인
가위눌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그 원인을 파악하고 예방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가위눌림 현상을 일으키는 대표적인 원인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1) 잘못된 자세 & 불편한 공간
불편한 자세로 잠을 자거나 심리적 불안정을 조성하는 공간에서 잠을 자게 되는 경우 일시적으로 가위눌림을 겪을 수 있습니다. 잠을 최대한 편안한 상태에서 이루는 것이 좋은데, 신체 특정 부위가 눌리거나 자세를 굽히는 등 충분히 이완되지 않은 상태에서는 무의식적으로 압박감을 느껴 수면마비가 올 수 있는 것입니다. 잠을 자기 전에 온도, 침구 등의 환경이 잠을 자기 적절한지 살피고 스트레칭을 통해 심신을 편안하게 이완한다면 가위눌림 예방에 도움이 됩니다.

(2) 불규칙한 생활패턴도 가위눌림의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낮과 밤이 바뀐 생활을 하거나, 늘 수면이 부족한 경우에는 심신의 밸런스가 깨져서 쉽게 가위에 눌릴 수 있습니다. 이때 필요한 것은 규칙적인 생활패턴과 함께 충분한 휴식과 영양 섭취, 스트레스를 관리하는 것입니다.

(3) 정신과적 문제
수면장애나 공황장애, 조울증, 우울증 등의 정신과적 질환도 가위눌림의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가위눌림이 반복되면서 낮아진 수면의 질로 인해 일상생활에 큰 지장을 받는다면 원인을 명확히 파악하고 수면환경이나 심신의 건강을 돌보는 것이 필요하겠습니다만, 노력만으로 개선이 어렵다면 정신건강의학과에 내원하여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할 것입니다.
 

 

http://naver.me/5eMw3X4s

 

 

출처 : 용인정신병원 공식 네이버포스트 https://m.post.naver.com/yongin_mh

List
Subject Date
2024년도 정신건강간호사 2급 수련생 모집공고 2023.12.06
2024년도 전공의 모집 요강 2023.11.29
2024년 신규간호사 모집 공고 2023.10.23
2023년도 3교대 보호사 채용 공고 2023.09.20
2023년 3교대 간호사 채용공고 5 2023.07.21
용인서부경찰서 -용인정신병원 업무협약식 체결 2022.05.13
의료법인 용인병원유지재단 - 아리랑국제방송 사회공헌활동 강화를 위한 MOU 체결 2020.11.20
의료법인 용인병원유지재단 – 용인 세브란스병원 협력병원 협약 체결 2020.11.20
[네이버포스트] 적대적 반항장애, 분노에 찬 아이들   2018.10.24
[네이버포스트] 자해, 스스로에게 상처를 주다   2018.10.24
[네이버포스트] 알츠하이머와 치매, (1) 가장 슬픈 병   2018.10.19
[네이버포스트] 기면증, 참을 수 없이 졸리다   2018.10.17
[헬스경향] 정신장애로부터의 회복과 행복한 삶의 조건   2018.10.16
[네이버포스트] 가위눌림, 수면마비의 오해와 진실   2018.10.15
[네이버포스트] 애착인형과 애착이불이 중요한 이유   2018.10.15
[네이버포스트] 건망증 혹은 치매, 무엇이 다를까?   2018.10.11
[네이버포스트] 불면증, (2) 불면증약? 수면제의 오해와 진실   2018.10.09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